中과 ‘경제교류’ 보폭 넓히는 이재명 지사
中과 ‘경제교류’ 보폭 넓히는 이재명 지사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25 20:17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30일 중국 충칭시 초청 방문
반도체·미래산업분야 협력 강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는 27~30일 중국 충칭시를 방문한다.

이번 충칭 방문은 탕량즈 충칭시장이 이 지사 부부를 공식 초청한데 따른 것으로 양 지자체가 우호협력을 강화하는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가 도대표단 단장으로 해외 지방정부 수장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지사는 이 기간 반도체분야 발전을 위한 경기도의 추진과제를 발굴하고, 빅데이터 등 미래산업분야에 대한 경제교류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먼저 방문 첫날인 27일에는 탕량즈 충칭시장을 비롯한 충칭시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경기도와 충칭시 간 우호협력 증진 및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충칭시와 빅데이터와 ICT 등 첨단분야에 대한 긴밀한 상호 협력을 통해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 조성을 위한 양 지자체 간 공동의 노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이튿날인 28일에는 세계 최고품질의 반도체 후공정(PKG & TEST) 공장인 SK하이닉스 충칭공장에서 제조공정을 둘러보고 현지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지기업 사정을 파악하는 것은 물론, 경기도 반도체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와 용인시에 조성될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원활한 추진 등을 위한 경기도의 추진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이어 29일에는 빅데이터 분야 교류협력 과제 발굴을 위해 ‘충칭 빅데이터 스마트화 전시센터’ 등 주요 경제시설을 시찰한다. 이와 함께 충칭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와 광복군 총사령부 건물 등도 찾을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반도체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지금은 그야말로 ‘골든타임’이다. 해외에 진출한 도내 반도체 기업을 시찰하고 미래기술에 대한 교류협력을 논의하기에 충칭은 최고의 파트너”라고 설명했다.

한편, 충칭시는 중국 내륙에 위치한 유일한 직할시로 중앙정부의 지원이 집중된 지역이다.

중국의 자동차 및 전자산업이 집적화 돼 있으며 로봇과 연관한 기업수가 500여개에 달할 만큼 첨단산업 발전을 이룬 곳으로 평가받는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