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 효율성 높이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설립 추진
환경산업 효율성 높이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설립 추진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26 20:45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늘어나는 환경 분야 수요 대응 및 사업 추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가칭) 설립을 추진한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경기도에너지센터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 ▲물산업지원센터 ▲환경교육센터 ▲기후변화교육센터 ▲업사이클플라자 등 도내 6개 환경 관련 기관을 통합해 미세먼지 대응 및 기후변화, 폐기물, 생활환경 안전 등 경기도 환경정책의 집행기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오는 28일 수원 차세대융합기술원에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설립 타당성 및 운영 방안’ 공청회도 개최한다.

공청회안을 보면 조직은 2022년까지 1단계로 에너지센터, 생태환경교육센터, 환경산업지원본부 등 1본부 2센터 체제로 운영한 뒤 2023년 이후 생활환경사업본부를 증설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진흥원 설립에 따른 경제성 분석도 B/C1.61(비용대비 편익·1보다 크면 경제성 확보)으로 나와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

도는 공청회 결과를 바탕으로 행정안전부와의 협의, 관련 조례 제정, 정관 및 규정 마련, 설립 허가 등의 행정 절차를 거친 뒤 2020년 하반기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설립할 예정이다.

엄진섭 도 환경정책과장은 “외부기관에 위탁 시행하고 있는 환경 및 에너지 사업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사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전담기관 설립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진흥원이 설립되면 정책 이슈에 신속·적절하게 대응, 도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