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서울대 사업에 24억… 너무 퍼준다”
“시흥시, 서울대 사업에 24억… 너무 퍼준다”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12.02 20:52
  • 댓글 1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내년 예산심과정 지적
“배곧신도시 체육시설 부족 불구
시흥캠퍼스 체육관 조성 용역비
시민 세금으로 1억까지 대주나”

“땅도 공짜·기숙사 지어줬는데
언제까지 퍼줘야 하느냐” 따져
“지난해 서울대 교육협력사업에 무려 24억 5천만 원이 들어갔다. 서울대를 위해 매년 시흥시민 세금 몇십억 씩을 써도 되는가.”

시흥시의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대한 ‘퍼주기’ 논란이 결국 시의회 예산 심의 도마위에 올랐다.

2일 열린 시흥시의회 제271회 제2차 정례회 ‘미래전략담당관실’ 내년도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안선희 의원은 이같이 지적하고 서울대부지 내 체육시설 조성 관련 용역비 1억 원 편성에 대해 “서울대 체육관을 짓는데 왜 시흥시 세금으로 용역을 하는지 체육관도 시가 지어주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날 오전 개최된 미래전략담당관실 예산 심의에서는 여야를 떠나 대부분의 의원들이 서울대 시흥캠퍼스 관련 예산에 대한 강도 높은 질문을 이어갔다.

안 의원은 “작년 서울대 교육협력사업비로 상임위에서 18억 원을 편성했는데, 예결위를 거치면서 6억 원을 증액한 24억 원이 편성되고, 실제 집행액은 24억 5천만 원"이라며 "예산을 초과한 5천만 원은 무슨 근거로 집행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자유한국당 홍원상 의원도 “당장 배곧신도시 주민들은 체육시설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시가 왜 서울대 부지내에 있는 체육시설에 대해 용역비를 대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용역비가 서울대에 제공하는 개발이익금 4천500억 원에 포함된 돈인지 아닌지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은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아니다. 서울대 학생들이 이 곳에 있는가.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아니라 서울대 연구소가 아니냐”며 “땅도 공짜로 주고 기숙사도 지어 줬으니 이제 서울대가 알아서 해야지, 언제까지 퍼줘야 하느냐. 서울대가 나몰라라하면 어쩔 것 이냐고”고 지적했다.

같은 당 안돈희 의원과 무소속 이상섭 의원도 서울대 예산에 대해 같은 지적을 하고 “서울대 체육관을 지으면 시민들이 사용할 수나 있는 것이냐”고 물었다.

윤진철 시흥시 미래전략담당관은 “서울대에 제공하기로 한 개발이익금 4천500억 원은 거의 다 쓴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서울대 체육관 건립비는 시흥시가 부담안하려고 한다. 체육관도 시민들 보다는 대학 구성원들이 주로 사용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시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잘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시흥=김원규기자 kw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2-02 21:28:03
한국사 교과서가 한국 표준이고, 세계사 교과서가 세계표준임. 그리고 여러 학습 참고서, 백과사전, 주요 학술서적으로 판단해야 정설(定說)에 가까움.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 세계사로 보면 중국 태학.국자감(경사대학당과 베이징대로 승계), 서유럽의 볼로냐.파리대학의 역사와 전통은 지금도 여전히 교육중.

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주권.학벌이 없음.


http://blog.daum.net/macmaca/2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