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척 없는 반환 미군기지 개발사업 ‘내년 기약’
진척 없는 반환 미군기지 개발사업 ‘내년 기약’
  • 경기신문
  • 승인 2019.12.02 21:02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만 2개 기지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성과… 연내 협약
의정부 등 12곳 제자리… 국가 주도 개발 용역도 늦어져
경기도내 반환 미군기지 개발사업이 파주지역을 제외하곤 이렇다 할 성과 없이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2일 경기도와 해당 지자체 등에 따르면 10년 넘게 지지부진하던 반환 미군기지 개발사업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남북화해 분위기에 편승,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남북관계가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면서 관련 사업도 성과를 내지 못했다.

아직 개발되지 않은 도내 반환 대상 미군기지는 파주 캠프 에드워드·스탠턴·자이언트·게리오웬·하우즈, 의정부 캠프 카일·레드클라우드·잭슨·스탠리, 동두천 훈련장 짐볼스·캠프 호비·모빌·캐슬 일부, 하남 콜번 등 14곳이다.

이 가운데 파주 지역만 일부 성과를 냈다.

파주시는 지난 7월 사업 자유 제안 공모를 통해 5개 기지 가운데 캠프 에드워드와 스탠턴 등 2개 기지에 대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지정했다.

캠프 에드워드는 도시개발사업을 위해 현대엔지니어링을, 캠프 스탠턴은 산업단지 개발을 위해 GS건설을 각각 사업 파트너로 지정해 연내 협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캠프 자이언트와 게리오웬은 자유 제안 공모에 응한 민간사업자가 없어 내년을 기약하게 됐고, 캠프 하우스는 사업 취소에 따른 행정소송이 진행 중으로 소송이 끝나야 개발에 나설 수 있는 처지다.

다른 지자체도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다.

의정부시는 환경오염 정화작업이 끝난 캠프 카일 부지에 법원과 검찰을 유치하려 했으나 계획이 무산돼 10년 넘게 빈 땅으로 남아있다.

미군이 평택으로 이전해 비어있는 캠프 잭슨과 캠프 레드클라우드는 반환 협상이 진행 중이나 환경오염 정화까지 해야 하는 상황으로 개발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헬기의 중간 급유지인 캠프 스탠리는 여전히 미군이 사용 중이어서 대체 부지가 마련돼야 반환이 가능하다.

하남 콜번 역시 세명대 유치가 무산돼 진척이 없는 상태다.

동두천 훈련장 짐볼스는 반환이 되긴 했으나 산악지형으로 수년째 민간 사업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캠프 호비는 지난해 폐쇄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여전히 미군이 사용 중이며 캠프 모빌은 무인기 활주로 대체 부지를 찾지 못해 미군이 쓰고 있다.

반환 미군기지를 국가 주도로 개발하기 위한 용역도 늦어지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25일 국토연구원에 용역을 발주, 내년말에나 용역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반환 미군기지 개발사업이 파주를 제외하면 진척이 없는 상태”라며 “의정부나 동두천은 기지 반환부터 이뤄져야 하는데 환경오염 치유 비용 이견 등으로 실제 개발이 이뤄지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