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하남 민주당 인사들 “GTX-D 노선 꼭 신설해야”
김포·하남 민주당 인사들 “GTX-D 노선 꼭 신설해야”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2.03 20:27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위원장 등 기자회견서 촉구
“광역서부권 인구 100만 육박
하남은 4개 신도시 추진 중
김포~하남 노선만이 답”
김포와 하남지역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이 정부가 추진 검토계획을 밝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의 신설을 3일 촉구했다.

앞서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10월 31일 광역교통 2030 비전을 발표하면서 GTX 수혜 범위 확대를 위해 수도권 서부권 신규 노선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계획안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도 담겼다.

더불어민주당 김준현 김포을지역위원장, 최종윤 하남지역지위원장 등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포와 하남을 오가는 GTX-D 노선 신설을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김포는 최근 5년 인구증가율이 전국 5위에 들 정도로 인구가 빠르게 유입되고 있다”며 “히지만 교통 인프라가 이를 따라가지 못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60만명에 달하는 김포·검단지역과 3기 신도시 개발을 감안하면 광역서부권 인구는 100만명에 육박할 것”이라며 “이 지역 교통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광역교통수단이 절실한 만큼 GTX 김포 노선은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도 미사·위례·감일 신도시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교산신도시를 포함하고 있는 만큼, 하남 역시 GTX 추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당위성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미사·위례·감일 신도시 개발로 3년 동안 인구가 13만명 이상 증가했고, 3기 신도시에 10만명 이상이 더 유입될 것으로 예상돼 하남 인구는 40만명 이상 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그럼에도 하남은 지하철 하나 없는 교통소외지역”이라고 GTX 노선의 하남 유치를 촉구했다.

이들은 또 “대도시권광역교통위는 광역급행철도 수혜 범위 확대 및 공백지역 노선 검토라는 취지에 맞게 GTX-D 구간을 결정해야 한다”며 “인구 100만 광역서부권 대표도시인 김포에서 시작해 4개 신도시가 추진 중인 하남에서 마무리되는 노선만이 그 답이 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