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사립유치원 1년새 59곳 문 닫고, 공립은 21곳 문 열어
도내 사립유치원 1년새 59곳 문 닫고, 공립은 21곳 문 열어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12.04 20:22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 사태 이후 대거 폐원… 총 학교 수 17개교 감소
교원 1331명 늘었지만 1인당 학생수 전국평균 밑돌아
2019 경기교육통계연보 발표

지난 1년 동안 도내 사립유치원 가운데 59개 원이 폐원을 했으며, 공립유치원은 21곳이 신설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은 4일 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등의 교육행정 데이터를 담은 ‘2019년 경기교육통계연보’를 발표했다.

통계연보에는 각급 학교 학생수와 학급현황, 교직원 현황을 담고 있으며, 통계연보에 따르며 도내 총 학교 수는 2017년 4천650개교에서 2018년 4천692개교, 2019년 4천675개교다.

2017년~2018년 사이에 42개교가 신설됐지만, 2018~2019년에는 17개교가 사라졌다.

도교육청은 공립학교는 꾸준하게 늘고 있지만 올해 사립유치원이 대거 폐원하면서 전체 학교수도 줄어든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립유치원의 경우 2017년에 1천100개원에서 2018년 1천96개원으로 4개원이 줄었다가 올해는 59개원이 감소해 1천37개원으로 줄었다.

반면 공립유치원은 2017년 1천158개에서 2018년 1천179개원, 2019년 1천200개원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도교육청 학교설립과 관계자는 “신도시 등 택지개발로 매년 수십 개 학교가 신설되고 있는데 올해 통계의 경우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가 터지면서 많은 유치원이 한꺼번에 폐원해 전체 학교 수에도 영향을 미쳤다”며 “유아교육 공공성 확보를 위해 공립유치원 신설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생수는 급감했다. 2018년 170만2천728명이던 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생수는 2019년 167만3천101명으로 1년 사이 2만9천627명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교원 수는 2018년 12만382명에서 2019년 12만1천713명으로 1천331명이 늘어났다.

교원이 증가한 이유는 도내 교사 1인당 학생수가 전국 평균을 밑돌고 있어 매년 교육부에 교원 증원을 요청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교사 증원을 꾸준히 요청하고 있지만 여전히 도내 교사 1인당 학생수는 전국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당분간은 증원이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경기교육 발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매년 4월 기준으로 통계연보를 발간하고 있으며, 이 자료는 각급 학교와 교육행정 기관에 배포하고 있다.

도교육청 홈페이지(www.goe.go.kr) 정보공개(교육통계)에서도 볼 수 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