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박한 심정으로 원내대표직 출마” 안양 동안을 심재철 경선 참여 선언
“절박한 심정으로 원내대표직 출마” 안양 동안을 심재철 경선 참여 선언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2.05 19:5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지켜야 총선에서 승리
선봉장은 싸울 줄 아는 사람”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3파전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심재철(안양 동안을) 의원이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심재철 의원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절박한 심정으로 원내대표직에 출마한다”며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교두보는 유권자 절반이 있는 수도권에 있다. 수도권을 지켜내야만 총선에서 이길 수 있고 다음 대선을 향한 고지에 올라서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싸워봤고 싸울 줄 아는 사람”이라며 “내년 총선은 이 정권이 장기집권으로 가기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매우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다.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이,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연동형비례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이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내고, 의원님들께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사법처리되는 경우는 기필코 막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좌파 독재를 저지하고 총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는 야권대통합을 통해 보수 세력을 한곳으로 결집해야 한다”며 “자유민주주의적 우파의 가치를 정립하고 개혁하는 보수, 합리적 보수대통합의 복토가 되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의 출마선언으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비박 3선인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친박 4선인 유기준(부산 동구·서구) 의원과 함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