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일표 의원 “GTX 주안역 유치 힘 모으자”
홍일표 의원 “GTX 주안역 유치 힘 모으자”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2.05 20:22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대안·검토의견 청취
인천연구원 분석자료 인용
승차인원·비용편익비 등 설명
주안역 경유 필요성 공감대 확산
유치위는 주민서명 활동 보고
5일 주안장로교회에서 ‘GTX 주안역 정차, 왜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GTX 주안역유치 시민대토론회’가 개최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일표 의원실 제공
5일 주안장로교회에서 ‘GTX 주안역 정차, 왜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GTX 주안역유치 시민대토론회’가 개최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일표 의원실 제공

 

시민대토론회 개최

자유한국당 홍일표 국회의원(미추홀갑)이 5일 ‘GTX(수도권 광역 급행철도) 주안역유치 시민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최근 GTX-B 예타 통과 이후 기본설계를 수립하기에 앞서 인천시민들의 여론을 수렴하고 전문가의 대안과 검토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토론회에는 박창화 전 인천대 도시과학대학장이 발제를 맡고, 조덕환 GTX주안유치위원회 사무국장, 이영훈 전 인천시의원, 김재동 미추홀구의원, 이행숙 한국미래정책연구위원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먼저 박창화 전 도시과학장은 발제에서 인천연구원의 분석자료를 인용해 ‘GTX 주안역 경유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두 방식의 예측 자료인 대안1(인천시청)과 대안2(주안역+송도역)에 대해 “인천시청역 승차 예상인원은 4만8천명/일이고, 대안2의 주안역 승차인원은 4만1천명, 여기에 송도역 승차인원은 2만9천명으로 총 7만명이 이용해 약 46%가 더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른 비용편익비(B/C)의 분석도 “대안1이 0.99, 대안2가 1.06으로 대안2가 더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 조덕환 GTX주안역유치위원회 사무국장은 그동안 GTX-B노선 주안역 정차를 위한 유치위 활동경과를 보고했다.

조 사무국장은 “유치위는 그동안 주민 약 3만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국토교통부, KDI(한국개발연구원), 인천시 등에 전달하고 협조공문 발송 등을 통해 주안역 정차방안을 협의해 왔다”고 말했다.

김재동 미추홀구의원은 “지난 2017년 미추홀구의회에서 GTX 주안역 경유를 위한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바 있다”면서 “인천에서 지리적으로 가장 중심부에 위치하고, 경인전철1호선과 인천지하철2호선이 교차하는 주안역 정차가 필요하다. 특히 최근 주안역을 기점으로 재개발사업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어 앞으로 수요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홍일표 의원은 “경인국철과 인천2호선이 지나는 주안역은 인천의 원도심과 신도시, 인천과 서울을 연결하는 교통의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며 “GTX 주안역 정차를 위해 정파와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다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