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세교지구에 기후변화 대응 숲
오산 세교지구에 기후변화 대응 숲
  • 지명신 기자
  • 승인 2019.12.10 20:24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내 복합적 생태공간 복원
어린이 생태놀이·학습시설 갖춰
도시 생태네트워크 구축 지속화
오산시가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세교지구 수청동 문헌근린공원 내에 조성한 생태환경보호구역형 기후변화 대응 숲. /오산시 제공
오산시가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세교지구 수청동 문헌근린공원 내에 조성한 생태환경보호구역형 기후변화 대응 숲. /오산시 제공

 

시, 수청동 문헌근린공원 내 조성

오산시가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착공한 세교지구 수청동 문헌근린공원 내 생태복원사업이 완료됐다.

10일 시에 따르면 환경부가 주최한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아 착공한 이 사업은 수청동 580번지 일원(문헌근린공원 내)에 생물다양성증진을 위한 생태환경보호구역(Sanctuary)형 기후변화 대응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도심 내 복합적인 생태공간을 복원하고 어린이들이 생태놀이와 학습이 가능한 시설을 갖춰 자연보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였다는 평가다.

시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기존 숲 생태환경을 최대한 보전하고 탄소 및 미세먼지 저감이 우수한 기후변화 대응 숲, 숲나무 관찰원, 야생화 관찰원 등 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 다양한 생태계를 복원하고 건강한 도시 생태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김선태 시 공원녹지과장은 “도심 속에서 깨끗한 공기를 마시면서 생물과 함께 공존하고 놀이를 할 수 있는 숲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훼손된 자연생태계를 복원하는 사업으로, 개발로 인해 훼손되는 면적만큼의 비용을 개발자에게 부과·징수함으로써 자연환경보전사업에 사용·활용하는 제도다.

/오산=지명신기자 m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