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무인도 선갑도, 생태경관보전지역 지정을”
“국내 최대 무인도 선갑도, 생태경관보전지역 지정을”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12.11 20:06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 자월·덕적면 주민들 주장
인천시 옹진군 자월·덕적면 주민자치위원회가 1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최대 무인도인 인천 선갑도를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천시 옹진군 자월·덕적면 주민자치위원회가 1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최대 무인도인 인천 선갑도를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빼어난 지질 경관을 갖춘 국내 최대 무인도인 인천 선갑도를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천시 옹진군 자월·덕적면 주민자치위원회는 11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연 생태적 가치가 높고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서식지이기도 한 선갑도는 보전가치가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갑도는 섬 전체가 화산폭발 당시 화산재 등이 쌓여 형성된 응회암 덩어리이고 곳곳에 주상절리가 있다”며 “‘C자형’ 호상 해안은 전 세계 어느 섬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경관”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선갑도에서 불법 산림 훼손과 공유수면 불법점용이 확인돼 옹진군이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며 “이제는 선갑도를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자월·덕적면 주민 294명이 동참한 주민청원서를 인천시에 제출했다

한편, 자연환경보호법 제12조 등에 따르면 생물 다양성이 풍부해 보전해야 하거나 학술적으로 연구할 가치가 큰 지역을 환경부 장관과 시·도지사가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