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인력난·취업난 ‘두 토끼’ 잡는다
경기북부 인력난·취업난 ‘두 토끼’ 잡는다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12.12 19:48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중기청, 16일 채용 박람회
우수中企·경복대학생 등 참여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경기중기청)이 오는 16일 오후 1시부터 남양주시 진전읍에 있는 경복대학교 선덕관에서 2019년 경기북부지역 중소기업·대학교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경기중기청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중소벤처기업부 사업 참여 대학과의 협업을 통해 경기북부지역 우수 중소기업의 인재 확보와 대학교 취업준비생·졸업예정자의 취업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채용박람회에는 경기북부지역 벤처기업과 기술·경영혁신기업, 글로벌 강소기업 등 우수 중소기업 10여개 업체와 경복대 대학인력양성사업 참여 학생·재학생 100여명이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중소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을 사전 조사를 통해 파악한 뒤 현장 면접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미리 안내해 취업 가능성을 높이도록 했다.

행사에 참여하는 대학생의 취업 준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이력서 무료사진 촬영, 자기소개서 클리닉, 취업 타로로 보는 적성 검사를 비롯한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백운만 청장은 “최근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하갱과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만남의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