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 빠진 너구리 만지지 마세요
털 빠진 너구리 만지지 마세요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2.16 20:50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천충 감염 급증… 전염 우려
“개선충 감염 너구리, 만지지 말고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로 신고하세요!”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겨울철 개선충(진드기목 개선충과의 절지동물)에 감염된 너구리가 급증하고 있다”며 발견 시 만지지 말고 센터로 신고해달라고 16일 당부했다.

센터에 따르면 올해 도내에서 센터의 구조를 받은 134마리의 너구리 중 30%인 41마리가 11~12월에 구조됐다.

너구리는 용인, 화성, 평택, 남양주 등 택지지구 개발로 녹지지대가 급격히 사라진 도시의 공원지대에 자주 출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선충에 감염된 너구리는 털이 빠지고 피부가 딱딱해지며 심한 가려움증과 함께 기아·탈수 상태로 먹이를 찾아 도심지로 내려온다. 개선충은 개나 사람에게도 전염돼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어 함부로 만져서는 안 된다./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