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맞아?… 국적불명 공공언어 퇴출한다
우리말 맞아?… 국적불명 공공언어 퇴출한다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1.07 21:03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회·착수·미혼모·브리핑…
일본어투·차별어 등 114개
순화된 대체어 사용 요청키로
금회(이번), 착수(시작), 명기(기록).

경기도가 7일 국어문화진흥사업 차원에서 개선 대상으로 선정한 114개 공공언어 중 일부다.

공공언어는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공공성을 띤 언어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이번에 개선 대상으로 선정한 공공언어는 일본어 투, 어려운 한자어, 외국어·외래어, 차별적 용어 등 4개 분야로 도 홈페이지에 도청 공무원들이 작성해 올린 각종 보도자료와 공문서, 정책용어 등을 분석해 선정했다.

도는 이 가운데 금회(이번), 착수(시작), 명기(기록), 별첨(붙임), 익일(다음날), 미팅(모임·회의), 바이어(구매자·수입상), 선진지 견학(우수사례지 견학), 미혼모(비혼모), 미망인(고 ○○○씨의 부인), 향후(앞으로·이후) 등 65개는 반드시 개선해야 할 용어로 선정했다.

또 가설건축물(임시건축물), 거버넌스(정책·민관협치·협치), 건폐율(대지 건물 비율), 최고(독촉), 브리핑(보고·기자회견), 세미나(발표회·토론회·연구회) 등 49개는 권고 대상 용어로 분류했다.

도는 이들 용어에 대해 각종 공문서와 자치법규 등에 순화된 대체어를 사용하도록 공공기관과 시·군에 요청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순화 대상 단어와 대체어를 공무원 업무수첩에 수록하고 각종 자치법규도 전수 분석해 개정 대상을 파악할 예정이다.

장영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에 선정한 것 외에도 많은 순화 대상 용어를 발굴했으나 법령 등에 쓰는 경우가 많아 한계가 있었다”며 “공무원부터 쉽고 바른 언어를 사용해 국민과 바람직한 소통 환경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고자 이번 사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