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고검장 조상철·수원지검장 조재연
수원고검장 조상철·수원지검장 조재연
  • 박건 기자
  • 승인 2020.01.08 21:00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檢 고위간부 인사 단행
윤석열 대검 참모진 전원 교체
“특정부서 중심 기존 인사 탈피
민생관련 전념한 검사들 우대”

 

청와대의 선거개입·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과 박찬호 공공수사부장을 비롯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진이 모두 교체됐다.

법무부는 인사 제청에 필요한 검찰총장 의견청취 절차를 두고 대검과 공방을 벌이다가 이날 오후 7시30분쯤 전격적으로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는 8일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대검검사급(검사장) 간부 32명의 승진·전보 인사를 오는 13일자로 단행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 비리와 청와대 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한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각각 전보됐다.

또 조상철 서울서부지검장은 수원고검장으로, 이원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긴다.

조재연 제주지검장은 수원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기고 박순철 창원지검장은 의정부지검장으로 전보됐다.

배용원 수원지검 1차장은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공공수사부장을 맡고 이정수 부천지청장이 대검 기획조정부장, 김관정 고양지청장이 형사부장, 구본선 의정부지검장이 대검 차장으로 부임한다.

이밖에 검찰 내에서 윤 총장과 가장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수원지검장은 사법연수원 부원장을 맡는다.

사법연수원 기수별로는 26기 3명, 27기 2명이다.

법무부는 “특정 부서 중심의 기존 인사에서 벗어나 그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던 일선의 우수 검사들을 적극 중용했다”며 “검찰 본연의 업무인 인권보호 및 형사·공판 등 민생과 직결된 업무에 전념해온 검사들을 우대했다”고 밝혔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