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조, 사측과 임단협 재개… 부분파업 중단
기아차 노조, 사측과 임단협 재개… 부분파업 중단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1.14 19:54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노조가 부분 파업 돌입 이틀째인 14일 사측과 교섭에 나서면서 부분 파업을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아차 측은 노조와 이날 오후 3시부터 교섭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해 임단협 타결에 실패한 기아차 노조는 이달 10일 사측과 추가 본교섭을 진행했으나 끝내 교섭은 결렬됐고, 노조는 지난 13일부터 오는 17일까지 5일간 부분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13∼15일은 주간 조와 야간 조의 업무시간을 각각 4시간씩 줄이고, 16∼17일은 6시간씩 줄이는 부분 파업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노조는 다만 사측과 교섭이 진행될 경우 부분 파업을 보류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날 부분 파업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노사는 지난해 12월 10일 16차 본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지만 노조원 찬반 투표에서 반대 56%(1만5천159명)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노조는 지난달 18∼19일 부분 파업을 진행했다.

같은 달 20일 노사는 17차 본교섭을 진행했으나, 노조는 사측이 제시한 임금 인상 부분 등이 앞선 잠정합의안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24일에도 부분 파업을 진행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