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교회, 강원 산불이재민에 따뜻한 온정
하나님의교회, 강원 산불이재민에 따뜻한 온정
  • 정민수 기자
  • 승인 2020.01.14 19:57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 찾아
설 맞아 성금 5천만원 전달
교회, 명절마다 이웃사랑 실천
평소 헌혈·문화나눔 등 펼쳐
“지구촌 가족행복 위해 노력”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관계자들이 지난 13일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들에게 써달라고 성금 5천만 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관계자들이 지난 13일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들에게 써달라고 성금 5천만 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지난 13일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 성금 5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하나님의 교회는 지난해 4월 발생한 강원도 초대형 산불로 이재민들이 9개월 넘도록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해를 넘겨 설 명절을 맞게 되자 이들에게 도움을 전하고 시린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성금을 전달했다.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산불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외롭지 않은 설 명절을 보내고 추운 겨울도 따뜻하게 지내기를 바라며 성도들이 마음을 모았다”며 “주위에 함께하는 이웃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이재민 모두 힘내시고 하루빨리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만우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설을 앞두고 마음이 더 힘든 이재민들을 잊지 않고 도와주신 하나님의 교회 성도들께 감사하다. 이들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까지 담아 전달하겠다”고 화답했다.

지난해 강풍에 전선이 끊어지면서 발생한 대형 산불은 고성과 속초, 강릉 등 강원도 동부지역을 덮쳤고 최초 발화지점인 고성군을 포함해 5개 시·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도 상당수 이재민들이 조립식 임시주택에 거주하며 고충을 겪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가 건넨 온정의 손길은 이재민 250세대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나님의 교회는 설과 추석 같은 명절마다 어렵고 힘든 이들을 돌아보며 사랑을 나눠왔다.

올해는 전국 약 200개 지역 관공서를 통해 소외이웃들을 위해 따뜻한 겨울이불 3천750채(1억 5천만 원 상당)를 지원하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 기탁된 물품은 다문화가정, 독거노인가정, 청소년가장가정, 조손가정, 장애인가정 등 복지소외이웃들에게 전달된다.

이뿐 아니라 평소에는 헌혈, 농촌일손돕기, 교육지원, 문화나눔 등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봉사로 이웃과 함께해왔다.

하나님의 교회는 “2020년에도 국내외적으로 태풍·지진·폭설 등 예기치 못한 재난 구호활동,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문제 해결을 위한 환경보호활동, 경제난과 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외이웃돕기, 쌀 수매를 통한 농가 지원 등 지구촌 가족들의 행복을 위해 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