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음식점 등 최대 5억원 융자
수원시, 음식점 등 최대 5억원 융자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1.14 20:00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진흥기금 시설 개선자금
식품제조 가공업체 등 지원
경쟁력 강화·경제 활성 촉진
수원시는 14일 음식점과 가공업소 등 식품위생업소에서 필요한 자금을 1%의 저금리로 융자하는 ‘2020 식품진흥기금 시설 개선자금 융자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설 개선자금지원은 식품제조가공업체와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시설 개선, 화장실 개선자금, 모범음식점 운영자금 등을 3천만원부터 최대 5억원까지 연 1% 금리로 융자해 준다.

식품제조가공업 생산시설개선자금은 최대 5억원, 식품접객업소 시설자금은 최대 1억원, 화장실 시설개선 자금은 최대 2천만원, 모범음식점 운영자금 융자는 최대 3천만원을 융자받을 수 있다.

단 ▲휴·폐업 중인 업소 ▲융자신청일로부터 1년 이내 2회 이상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은 업소 ▲이미 융자를 받아 상환액이 남은 업소 ▲유흥·단란 주점 ▲기타 무신고 업소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을 원하는 업소 등은 NH농협은행 수원지점(031-250-1800)에서 융자 심사를 거친 다음 관할 구청 환경위생과를 방문해 관련 서류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융자지원 사업이 위생업소의 자발적인 시설개선을 유도하고 업소 경쟁력을 강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