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돼지질병 방제 사업, 농가 90% "만족"
경기도 돼지질병 방제 사업, 농가 90% "만족"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1.19 19:0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돼지질병 발생 최소화 및 양돈농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실시중인 ‘돼지 질병 방제 피드백 사업’에 대한 농가 만족도가 9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2∼23일 돼지 질병 방제 피드백 사업을 지원받은 양평·화성 등 7개 시·군 50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매우 만족한다’는 응답이 42%, ‘만족한다’는 응답이 48%로 응답자의 90%가 만족감을 표했다.

만족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60%가 ‘농가 자부담 없이 여러 질병 검사를 할 수 있어 경제적으로 도움 된다’고 답했다.

이어 ‘검사 결과를 농장 관리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서’(56%), ‘담당 전문수의사가 검사 결과를 알기 쉽게 설명해 질병 관리에 도움이 된다’(52%) 등의 순이었다.

보완해야 할 점을 묻는 질문에는 64%가 ‘현재에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혈청검사 두수와 횟수 부족’(26%), ‘도축 병변검사 횟수 부족’(1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도는 이처럼 사업 만족도가 높은 것은 농가의 생산성 향상과 폐사율 감소 등 실제 효과로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지난해 초 18.74두 수준이던 도내 양돈농가의 어미돼지 1두당 연간 출하 두수는 지난해 말 19.23두로 0.49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새끼돼지 폐사율 또한 지난해 초 19.0%에서 지난해 말 11.7%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계웅 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등의 악재 속에서도 양돈농가의 생산성이 향상되면서 사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내실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