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평택 국제대교 개통
내일 평택 국제대교 개통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1.20 20:2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기지~평택항 동서로 연결
평택호 관광단지 등 접근성 개선
물류비 절감·경제 활성화 기대
평택 주한미군 기지와 평택항을 동서로 연결하는 ‘평택 국제대교’가 공사를 마치고 20일 준공, 오는 22일 개통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평택 국제대교 준공식을 개최했다.

정부의 평택지역개발사업으로 추진된 평택 국제대교는 팽성읍과 포승읍을 잇는 총 연장 11.7㎞ 길이의 평택호 횡단도로 가운데 2공구에 해당한다.

국비 1천865억원을 틀여 2014년 3월 착공, 지난해 말 완공됐다.

당초 공사 기간은 2018년 12월까지였으나 2017년 8월 상판 붕괴사고 발생으로 공사 기간이 1년 늘어났다.

3공구로 나눠 진행되는 평택호 횡단도로는 앞서 2017년 1-2공구가 개통했고, 마지막 구간인 1-1공구는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최근 착공했다.

이 사업에는 모두 2천763억원이 투입된다.

행안부는 앞서 개통한 1-2공구와 연계, 미군기지와 평택호 관광단지 및 평택항과의 접근성이 개선돼 물류비용 절감,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지역 주민의 권익 보호 및 지역발전 촉진을 위해 2006년부터 평택항 개발, 포승~평택간 산업철도, 평택호 횡단도로 및 이화~삼계간 지방도 건설, 방음시설 설치 등 총 19조원 규모의 평택지역개발계획을 수립·지원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행안부는 팽성·송탄 국제교류센터, 팽성·북부 복지센터, 안정·신장 쇼핑몰정비 및 공원건설 등 7천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중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주한미군 기지 이전 등 국가정책으로 수많은 갈등을 겪은 평택지역 주민 복리와 생활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관계 중앙부처와 협력해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