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구보건소, 동네 방문… 어르신 인지 치료
권선구보건소, 동네 방문… 어르신 인지 치료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1.21 19:28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와 협력
두뇌활동 도움 훈련 등 진행
수원시 권선구보건소가 더 가까운 곳에서 치매 어르신들을 보살피기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이음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찾아가는 이음 쉼터’는 경증 치매 어르신들을 위해 전문적인 인지 건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치매 어르신들이 사회적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돕자는 의미에서 ‘이음 쉼터’라는 이름을 붙였다.

기존에는 보건소 안에서 자체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했지만, 올해부터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가 치매 어르신들을 찾아가 보살핀다.

오는 3월 말까지 매주 화~목요일 주 3회 운영되는 이음 쉼터는 권선구보건소와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가 협력해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치매선별검사부터 노인 우울증 검사, 기억력 감퇴 검사 등 어르신들의 인지 건강 상태를 확인·치료할 수 있는 활동으로 구성된다.

치매안심센터 직원이 ▲실버 체조 등 다양한 신체활동을 해보는 ‘치매예방운동’ ▲두뇌 활동에 도움이 되는 ‘현실 인식 훈련(나를 소개합니다, 내가 사는 곳은 등)’ ▲겨울철 건강관리 ▲인지 치료 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밖에도 텃밭 가꾸기, 공예작품 만들기, 보드게임 등도 준비되어 있다.

권선구보건소 관계자는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와 협력해 치매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치매 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립과 외로움을 예방하고, 건강까지 돌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