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되는 독감·우한 폐렴 꺼려지는 귀성길·귀경길
확산되는 독감·우한 폐렴 꺼려지는 귀성길·귀경길
  • 박건 기자
  • 승인 2020.01.21 20:47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 환자 확산 속 우한폐렴 확진자·의심환자 발생
명절 대이동 앞두고 ‘대중교통 방역’ 사실상 무방비
면역력 약한 어린이·임산부·노인 등 커지는 불안감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며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주의’ 단계로 상향된 21일 수원시 장안구 보건소에서 한 관계자가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이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며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주의’ 단계로 상향된 21일 수원시 장안구 보건소에서 한 관계자가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이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를 앞두고 전국적으로 독감 환자가 확산하면서 대중교통을 이용해 귀성·귀경길에 오르는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더욱이 중국 ‘우한 폐렴’ 확진 환자까지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이어지고 있는 상태에서 중국여행 취소분위기가 확산되는가 하면 철도와 고속버스, 전세·관광버스 등의 방역이 사실상 무방비 상태여서 귀경·귀성길도 차질을 빚을 것이란 우려섞인 전망도 나온다.

21일 보건당국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중국 당국이 공식 확인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모두 219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우한이 198명으로 가장 많고, 광둥성 14명, 베이징 5명, 상하이 2명 등이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은 주로 고열과 콧물, 기침, 두통, 흉통, 호흡 곤란 등으로, 치료약과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아 면역력이 약한 임산부나 노인, 기존에 건강 문제가 있었던 사람들의 경우 심각한 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

국내에서도 독감의 지속적인 확산속에 우한폐렴의 확진자와 의심환자 등이 속속 발생하면서 불안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당장 ‘설날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귀성·귀경에 대중교통인 철도와 버스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에 대한 방역대책으로는 손 소독제 비치가 전부여서 사실상 무방비 상태라는 우려가 나온다.

게다가 건강한 성인 보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어린자녀, 고령자 등과 함께 이동하는 시민들은 귀성·귀경길을 꺼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설 연휴 등을 이용해 중국 여행을 계획했던 이들 중에는 여행 취소 분위기도 감지된다.

시민 권모(39·수원 권선구)씨는 “설 연휴에 기차를 타고 전주에 갈 예정인데 독감 때문에 모두 취소했다”며 “정부가 방역과 대책을 세워도 아이가 너무 어려 불안하다”고 말했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우한 외 상해와 북경 등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이 보도되면서 안전과 건강 문제에 대한 문의가 오고 있다”면서 “실제 여행 취소로 이어지기도 하고, 여행 예약 건수도 다소 줄어드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코레일 관계자는 “독감 등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현재 전국 주요역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있다”며 “정부의 전염병 주의단계에 따라 즉시 조치를 취해 질병의 확산방지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고,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1~2주 단위로 독감 환자 수 등을 체크, 방역과 대책 등을 강구해 발표하고 있다. 명절을 앞두고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