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아파트 청약은 ‘청약홈’에서
내달부터 아파트 청약은 ‘청약홈’에서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1.21 21:05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자 청약 자격 사전 제공
다음달부터 청약 사이트가 기존 금융결제원의 ‘아파트투유’에서 새로운 청약시스템인 ‘청약홈’(www.applyhome.co.kr)으로 바뀐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주택 청약 업무를 감정원이 수행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청약 신청 이전 신청자에게 주택소유 여부와 세대원정보 등 청약 자격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주택법’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감정원은 금융결제원으로부터 이달말까지 업무를 이관받고 다음달 3일부터 신규 청약시스템인 청약홈을 통해 청약업무를 개시한다.

청약홈은 이용자의 청약 자격을 사전에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이용자는 세대원정보, 무주택기간, 청약통장 가입 기간 등 자신의 청약 자격을 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전 동의를 거쳐 세대구성원 정보를 포함한 일괄 조회도 가능하며 청약 신청 단계에서도 정보를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청약 신청자의 입력 오류로 당첨이 취소되는 사례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청약 신청을 진행할 때 화면전환 단계도 기존 10단계에서 5단계로 절반 수준으로 축소돼 청약 신청자의 편의성이 개선된다.

모바일 청약의 편의를 위해 ‘반응형 웹’을 적용해 휴대전화, 태블릿 등 모바일 환경에서도 PC 환경과 동일한 청약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반응형 웹은 화면 크기를 PC와 모바일 등 구동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맞춰 조정하는 웹이다.

KB국민은행 청약계좌 보유자도 청약홈에서 청약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과거 국민은행 청약계좌 보유자는 은행 주택청약 사이트를 통해서 청약 신청을 한 뒤 당첨 여부는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서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청약 접수창구 일원화로 불편함이 해소될 전망이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