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가짜뉴스 유포 철저 수사”
“우한 폐렴 가짜뉴스 유포 철저 수사”
  • 박건 기자
  • 승인 2020.01.28 20:49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명예훼손 등 엄정 대응”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한 가짜뉴스 및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철저 수사 방침을 밝혔다

2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허위로 유포되는 내용에 명예훼손 등 범죄 혐의가 성립되는 내용이 포함된다면 기본적으로 수사에 나서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며 “인터넷에서는 가짜뉴스 등이 확산하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일부 인터넷 맘카페와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등에서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서 다섯번째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왔다는 가짜뉴스가 퍼졌다.

SBS 뉴스 속보로 된 해당 가짜뉴스에는 ‘보충수업 도중 쓰러진 학생을 근처 성빈센트병원으로 데려가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고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격리 중…학생의 학교 유신고등학교에서는 현재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그러나 이 뉴스는 SBS를 사칭한 가짜 뉴스로 밝혀졌다. SBS 측은 이날 오후 가짜 뉴스에 대한 유포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가짜 뉴스가 확산할 경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공지했다.

한편 이날 경남 울산에서도 우한 폐렴 의심 증상자가 발생했다는 소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퍼졌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면서 관할 보건소가 최초 유포자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겠다고 공표한 상태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