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모바일 간편결제 ‘제로페이’ 확산 동참
경기도, 모바일 간편결제 ‘제로페이’ 확산 동참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1.28 20:49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지원 선정할 때 가산점 부여 등 혜택 부여
전통시장 등 필요한 곳 중심 가맹점 가입 집중 유도
경기도는 올해 전통시장 내 가맹점에 대한 정책적 지원 등 ‘제로페이’ 확산을 위한 방안을 마련,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 경감을 목적으로 지난 2018년 12월 정부가 도입한 모바일 기반 간편결제시스템이다.

연매출 8억원 이하 가맹점에 대해서는 결제 수수료율 0%를 적용하고 있다.

도는 무분별한 가맹점 확대정책에서 탈피, 전통시장 등 제로페이가 필요한 곳을 중심으로 가맹점 가입을 집중 유도할 계획이다.

면적이 넓고 전통시장이 많이 분포한 경기지역의 특성을 살린 전략이다.

우선 ‘경기지역화폐 우대가맹점 지원사업’의 선정 지원조건으로 제로페이 가맹점 가입여부를 포함시키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 사업에 선정된 업체는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소상공인 보증지원 자금 손실보전’이나 ‘취약 소상공인 보증지원’ 등 도의 각종 소상공인 자금지원 사업 선정 시 제로페이 가맹점에 대해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도 함께 도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소벤처기업부,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등 관련기관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와 이용 활성화를 위한 각종 홍보·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도는 전통시장 내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를 기반으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확산에도 나설 계획이다.

전통시장 내 제로페이 가맹점이라면 어디서든 사용이 가능하고, 지류형 온누리상품권처럼 5~10% 할인받을 수 있다는 장점을 소비자에게 적극 강조할 방침이다.

도는 모바일 기반의 제로페이 가맹점이 확대되면 전통시장 내 결제 시스템이 현금, 카드, 모바일로 다양하게 구현돼 소비자들의 편의를 높이고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조장석 도 소상공인과장은 “제로페이 확산에 도가 적극 동참해 골목상권 내 소비 진작을 도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할 것”이라며 “우리경제의 모세혈관인 전통시장 상인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