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기로 우한 교민들 30~31일 입국
전세기로 우한 교민들 30~31일 입국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1.28 20:53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희망 수요 700여 명 파악
14일간 국내 임시시설 생활

공포 조장 ‘가짜뉴스’ 단호 대처
학교는 정상적인 개학 결정
국내에서 4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한 여행자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서는 등 감염병 유입 차단에 총력전을 펼친다.

또 우한에 체류중인 국민 가운데 희망자 700여 명을 오는 30~31일 전세기를 통해 국내 입국하기로 했다.

정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제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우한폐렴 대응사항 등을 점검하는 한편 우한에 체류중인 국민들의 귀국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정부는 최근 잠복기를 감안해 14일 이내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대상자는 총 3천23명으로 내국인 1천166명, 외국인 1천857명에 이른다.

정부는 또 전국 18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24시간 안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민간 의료기관에서도 빠른 검사가 가능하도록 검사방법을 제작·보급할 방침이다.

아울러 우한 현지에 발이 묶인 교민들을 귀국시키기 위해 총 4대의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놓고 중국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정부가 파악한 귀국 희망 수요는 700여명이며, 이들은 입국 후 국내 임시생활 시설에서 14일간 머물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우한 폐렴과 관련해 불필요한 공포심을 조장할 수 있는 ‘가짜 뉴스’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28일에는 수원의 한 고등학생이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았다는 가짜뉴스가 SNS를 통해 전파되기도 했으며, 울산에서도 우한 폐렴 의심 증상자가 발생했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1~2월 개학을 하는 학교의 개학을 연기하는 방안도 논의했지만, 현재 지역사회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고, 범정부적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정상적인 학교운영을 하기로 결정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중국 정부는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된 우리 국민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왔다”며 “우한에 체류하는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분들을 위해 1월 30일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선제적 조치를 이어나가겠다”면서 “우리는 사스와 메르스를 겪으면서 감염병을 막아낼 수 있는 튼튼한 제도를 구축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접촉자 밀착 관리와 의료기관 지원, 국민에 대한 설명, 대내외 협력 등을 더 꼼꼼히 챙겨주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