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백지선호, 거침없는 2연승 ‘퍽’
아이스하키 백지선호, 거침없는 2연승 ‘퍽’
  • 연합뉴스
  • 승인 2020.01.30 18:34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 U20 세계선수권 디비전2 그룹B
한수아래 전력 벨기에 5-2 제압

고질 수비불안에 1피리어드 2-2
전열 재정비 2·3P 3골 추가 승
대표팀, 오늘 이스라엘과 3차전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20세 이하(U20)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벨기에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한국은 지난 29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20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남자 U-20 세계선수권 디비전 2 그룹 B 대회 2차전에서 벨기에를 5-2로 제압했다.

한국은 네덜란드전 5-1 승리에 이어 2연승을 거뒀지만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 밑인 벨기에를 맞아 낙승이 전망됐지만, 고질적인 수비 불안과 잦은 범실로 선제골을 내주는 등 고전 끝에 승점 3점을 더했다.

한국은 경기 시작 1분 1초 만에 실책이 빌미가 돼 선제골을 내줬다.

수비 지역에서 보드를 이용한 김윤재(보스턴 주니어 밴디츠)의 패스 시도가 차단됐고, 벨기에가 이를 놓치지 않고 벤 쿨렌의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1피리어드 2분 51초에 동점 골을 만들어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준호(광운대)가 우리 수비지역에서 길게 내준 패스를 김민제(고려대)가 골리와의 단독 찬스로 연결해 침착한 리스트 샷으로 벨기에 골네트를 갈랐다.

10분 8초에는 김효석(연세대)이 공격지역에서 상대 퍽을 빼앗아 왼쪽 페이스오프 서클로 침투하며 벨기에 골대 오른쪽 구석을 찌르는 절묘한 리스트 샷으로 역전 골을 만들어내며 뒤집기에 성공했다.

하지만 불과 45초 만에 또다시 수비 지역에서 어설픈 퍽 처리로 자크 세스테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유효 샷(SOG)에서 12-4로 앞서는 등 우세한 흐름을 보이기는 했지만 매끄럽지 않은 공수 전환과 미숙한 플레이로 실책을 남발하며 불안한 경기를 펼친 끝에 2-2로 1피리어드를 마쳤다.

전열을 재정비하고 2피리어드에 나선 한국은 2골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는 데 성공했다.

2피리어드 6분 54초에 정현진(연세대)이 벨기에 골대 뒷공간에서 올린 패스를 이준호가 골 크리스 정면에서 마무리, 리드를 잡았다.

2피리어드 종료 49초를 남기고 강민완(고려대)-이민재(고려대)로 이어진 패스를 받은 김원민(연세대)이 날린 장거리 리스트 샷을 벨기에 골리가 가랑이 사이로 빠뜨리며 4-2로 달아났다.

한국은 3피리어드 4분 43초에 문진혁(고려대)이 추가 골을 넣었고 더 이상의 득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31일 오후 8시 이스라엘과 3차전을 치른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