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분데스2 리그 3호 도움… 백승호와 ‘코리안 더비’
이재성, 분데스2 리그 3호 도움… 백승호와 ‘코리안 더비’
  • 연합뉴스
  • 승인 2020.01.30 18:34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름슈타트와 홈경기 선발 출전
전반 30분 킬 선제골 어시스트
전반 중거리슛 골대맞는 불운

1-1 비겨… 킬 서영재 벤치대기
이재성(28·홀슈타인 킬)이 휴식기를 마치고 재개된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에서 도움을 추가했다.

백승호(23·다름슈타트)도 선발 출격해 ‘코리안 더비’가 성사됐다.

이재성은 30일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다름슈타트와의 2019~2020 2부 분데스리가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0분 슈테판 테스커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전반기 정규리그에서 6골 2도움을 기록했던 이재성은 도움을 추가하며 9번째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컵대회(1골 1도움)까지 포함하면 시즌 전체 기록은 7골 4도움이다.

이재성이 킬의 왼쪽 측면 공격수, 백승호가 다름슈타트의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한국 선수 간의 맞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두 팀은 1-1로 비겼다.

킬은 10위(승점 24점), 다름슈타트는 11위(승점 22점)에 이름을 올렸다.

이재성은 전반 22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슛이 낮게 날아가다가 오른쪽 골대를 맞혀 득점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이어진 엠마누엘 이요하 슈팅도 바깥 그물을 때렸다.

전반 30분 이재성은 코너킥 이후 경합 상황에서 흐른 공을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정확히 왼발로 띄웠고, 이를 테스커가 머리로 받아 넣어 킬이 먼저 골문을 열었다.

다름슈타트가 먼저 한 골을 내준 지 얼마 되지 않은 전반 38분 백승호가 파비안 슈넬하르트와 교체돼 나가면서 ‘코리안 더비’는 다소 일찍 막을 내렸다.

이른 교체카드 가동 이후 다름슈타트는 전반 45분 센다르 두르순이 동점 골을 터뜨려 전반을 1-1로 맞섰다.

후반에도 균형이 깨지지 않은 가운데 이재성은 후반 42분 리온 라우버바흐와 교체돼 나가면서 다음 경기를 기약했고, 두 팀은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휴식기 직전인 지난달 22일 18라운드에서 데뷔 첫 도움을 올렸던 킬의 측면 수비수 서영재(25)는 벤치에 대기했으나 출전 기회를 잡지는 못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