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들 “신종코로나 공포, 메르스보다 커”
경기도민들 “신종코로나 공포, 메르스보다 커”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2.10 20:3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여론조사… 확진·의심자 확실한 격리 원해
응답자 10명 중 6명 “정부, 신종코로나 대응 잘해”
경기도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차원에서 공공시설에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 지원 및 중국인 등 입국 금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신종 코로나에 대한 공포감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 보다 큰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지난달 30~31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론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도의 조치(중복응답)로 ‘감염자, 의심자의 확실하고 신속한 격리 치료’(88명)을 원하는 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의심자, 확진자의 정확한 이동경로 실시간 공유’, ‘공공시설에 마스크, 세정제, 비누 등 지원’을 해야 한다는 응답도 각각 77명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공공장소·교통시설 등 밀집지 열화상카메라 설치 및 방역 강화’(72명), ‘다양한 매체로 예방방법 홍보 및 교육 강화’(66명), ‘중국인, 중국방문자, 중국교민 입국 제한’(61명), ‘개인의 깨끗한 환경 유지’(57명) 등을 꼽았다.

아울러 도민 64%는 신종 코로나가 2015년 유행했던 메르스보다 더 공포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 감염 확산을 어떻게 느끼는지 묻는 항목에는 응답자의 90%가 심각하게 느낀다(매우 심각 53%·대체로 심각 36%)고 답했다.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대처에 대해선 응답자의 59%는 잘하고 있다고, 37%는 잘못하고 있다고 각각 답했다.

응답자의 93%는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스스로 개인위생 관리에 노력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 마지막 날인 지난달 31일은 국내에서 11명(경기도 2명)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시점이며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27명(경기도 10명)으로 늘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0~31일 만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다./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