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대교서 20대 남성 휴대폰만 남기고 실종
인천 강화대교서 20대 남성 휴대폰만 남기고 실종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0.02.11 20:1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변을 비관하는 말을 남긴 20대 남성이 인천 강화대교에 휴대전화만 남기고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11일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57분쯤 인천시 강화군에 거주하는 A(28)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A씨의 사촌 형 B씨는 “사촌 동생이 며칠 전 금전 관계로 힘들다는 얘기를 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동생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강화대교 김포 방면 100m 지점 보행로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그러나 다른 물품이나 흔적은 찾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강화대교에서 투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해양경찰·소방대원·해병대원 등 인력 40여명과 고무보트 2대 등 장비를 동원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투신을 단정할 수 없지만, 투신했다면 구조가 시급하기 때문에 수색을 서둘러 시행했다”며 “A씨의 휴대전화가 발견된 지점을 비추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