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독립유공자 후손도 ‘신종코로나 극복’ 동참
구리 독립유공자 후손도 ‘신종코로나 극복’ 동참
  • 이화우 기자
  • 승인 2020.02.12 19:32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은 김규식 선생 후손, 200만원
소외아동에 방역물품 전달키로

 

구리시 출신 독립유공자인 ‘노은 김규식 선생’의 후손이 지난 11일 구리시청을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극복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후원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금 전달은 김규식 선생의 후손인 손자 김건배(77)씨와 배우자 이윤화(75)씨, 증손주인 김령필(45)씨가 선친의 나라사랑 뜻을 이어 신종 바이러스와의 사투로 어려움에 처한 시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면서 이뤄졌다.

후손인 김건배(77)옹은 “선친의 뜻을 따라 나라가 어려울 때 작으나마 힘을 보태는 것이 당연한 도리”라며, “선친의 생가터가 현충시설로 지정되고, 그간 30년간 마음속의 염원이었던 유해봉환 사업을 구리시가 적극적으로 추진해주어 나라사랑 하는 마음이 더욱 굳건해졌다”고 고마워했다.

안승남 시장은 “후손분들의 소중한 뜻을 기려 저소득 아동들에게 방역물품을 구입 전달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은 김규식 선생은 구리시 사노동 출신으로 대한제국 말 부친을 따라 항일 의병활동, 한일합병 이후에는 만주에서 무장투쟁을 벌이고 후손들의 교육을 위해 힘쓰다 1931년 공산주의자에게 암살당한 선각자이며, 지난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에 추서되신 독립운동가이다.

/구리=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