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지구를 찾다
[詩와 함께 하는 오늘]지구를 찾다
  • 경기신문
  • 승인 2020.02.13 19:59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를 찾다

                               /문순자



한라산도 수평선도 한눈에 와 쏙 박히는

제주시 외도동은 그야말로 별천지다

아파트 옥상에 서면

대낮에도 별이 뜬다



수성빌라 금성빌라 화성빌라 목성빌라

그것도 모자라서 1차, 2차 토성빌라

퇴출된 명왕성만은

여기서도 안 보인다



스스로 빛을 내야 별이라고 하느니

얼결에 궤도를 놓친 막막한 행성처럼

내안에 실직의 사내

그 이름을 찾는다

■ 문순자 1957년 제주 애월 출생으로, 1999년 농민신문신춘문예 시조 당선됐다. 시집 『아슬아슬』 ,『파랑주의보』, 시선집『왼손도 손이다』 등 한국시조작품상 등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