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문화재단, 코로나19 예방 ‘꼼꼼히’
의정부문화재단, 코로나19 예방 ‘꼼꼼히’
  • 정민수 기자
  • 승인 2020.02.13 20:03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등 시설 살균 소독
예정 공연 취소·연기로 환불

 

의정부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의정부예술의전당과 의정부아트캠프 등 운영 시설에 대한 특별 방역작업 및 예방책을 마련하는 등 방역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의정부문화재단은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문화예술행사, 공연, 축제 등이 줄줄이 취소·연기되며 관련 업계가 침체를 겪고 있는 시점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지원기관이자 다중이용시설인 의정부문화재단 시설들에 대한 대대적인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방역소독은 의정부예술의전당 및 아트캠프 주요시설인 대소극장 객석은 물론, 전시실, 교육장, 화장실, 로비 등 시민들의 이용이 잦은 시설물을 대상으로 인체에 무해한 살균 소독제를 분사하는 방식으로 방역처리를 진행했다.

의정부문화재단은 이번 방역 활동 외에도 시설 내 손 소독제, 방역마스크, 열 온도계 등의 예방물품 비치와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 등 세부적인 근무방침도 시행하고 있으며, 갖가지 예방수칙 안내문 등을 통해 이용객들에게 예방수칙 및 행동요령을 홍보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추가적인 피해 확산을 방지하고 관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자 이번 달 예정됐던 ‘이은미 30주년 기념콘서트’와 ‘유키 구라모토 피아노 콘서트’, ‘2020년 문화예술아카데미’ 등을 취소·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예매 취소에 대한 환불수수료는 전액 면제해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손경식 재단 대표이사는 “우리 재단은 지역 유관기관들과의 협력체계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 자체 방역체계를 강화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재단을 방문할 수 있도록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향후 취소·연기된 공연과 교육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일정을 재조정해 관객과 지역예술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