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보수·중도 통합신당 명칭 ‘미래통합당’ 확정
범보수·중도 통합신당 명칭 ‘미래통합당’ 확정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2.13 20:13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징색은 ‘밀레니엄 핑크’
지도부는 한국당 체제 확대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범보수·중도 통합신당의 명칭이 ‘미래통합당’으로 최종 결정됐다.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 공동위원장은 13일 오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인 것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통합이라는 가치, 연대라는 의미, 그런 차원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진행 중인 ‘신설 합당’은 미래통합당을 새 당명으로 쓰게 됐다.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당초 한국당은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통일성을 노려 ‘미래한국통합신당’ 명칭을 제안했지만 통준위 일각의 반대로 결국 ‘한국’을 제외한 미래통합당으로 합의를 이뤘다.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은 ‘밀레니엄 핑크’로 정해졌다.

한국당의 상징색인 빨간색에서 변화를 준 것이다.

미래통합당의 지도부와 공천조직은 현재의 한국당 체제를 확대 개편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현재 한국당 최고위는 8명, 공관위는 9명이다.

박 위원장은 “선거를 얼마 안 남긴 시점에 (지도부를) 전면 교체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선거 끝나고 나서 이른 시일 안에 전대를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 공관위는 9명이지만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이를 최대 13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국당 공관위원들이 그대로 참여하고, 추가 공관위원이 추천되는 방식이다.

이로써 미래통합당 의석수는 한국당 106석과 새보수당 8석, 전진당 1석을 합한 115석이 됐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제4차 전국위원회를 열고 새로운보수당·전진당과의 합당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날 합당 결의안에 따라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을 꾸리고 실무를 포함한 법적 절차를 밟기로 했다.

통합 대상은 새보수당, 전진당을 비롯해 대한민국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원칙을 가진 모든 정당·정치인·시민단체로 규정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