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해외건설 투자사업 인재 육성한다
국토부, 해외건설 투자사업 인재 육성한다
  • 방기열 기자
  • 승인 2020.02.13 20:33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력 강화위해 전문기관 선정
관련 경험자 30∼60명 선발 교육
국토교통부가 해외 투자개발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서며 교육 전문기관을 지정하고서 사업에 대한 종합적인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한다고 13일 밝혔다.

투자개발사업(PPP: Public-Private Partnership)은 사업 참여자들이 비용의 일부나 전부를 분담하고, 이후 발생하는 손익을 지분에 의해 나누는 식으로 투자금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현재 해외 건설 시장에서 활발해 전개되고 있는 사업 유형으로 SK건설 등 우리 기업들이 수주해 추진 중인 터키 차나칼레 대교 건설 사업이 대표적이다. 국토부는 6월까지 투자개발사업 인재 양성 전문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해외투자사업 개발 등 관련 업무를 3년 이상 해 본 경험자 중 서류전형과 영어면접 등을 거쳐 20∼60명을 선발해 교육할 계획이다.

이들은 투자개발사업 개발이론, 계약 및 절차, 시장분석 등의 교육과정을 이수하면 된다.

박재순 국토부 해외건설정책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해외건설 전문가들의 경력을 향상시키고 투자개발사업 시장의 문호를 넓혀 해외건설 사업이 한층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기열기자 r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