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40대 남성 코로나19 감염 의심 사망’설은 가짜 뉴스
‘수원 40대 남성 코로나19 감염 의심 사망’설은 가짜 뉴스
  • 박건 기자
  • 승인 2020.02.13 20:4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교포 뇌졸중 쓰러져 숨져
중국방문사실에 검사결과 음성
“언론기사 자극적 제목” 지적
수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로 일부 언론에 보도됐던 40대 남성 사망 기사는 ‘가짜뉴스’로 확인됐다.

수원시는 13일 일부 언론이 보도한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관련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코로나19와 관련 없는 시민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에 거주하는 A(41·중국국적)씨 이날 오전 8시쯤 뇌졸중 증상으로 성빈센트병원에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평소 복용하던 뇌졸중 약을 최근 3개월 동안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가족들은 A씨가 지난달 30일 중국 칭다오를 다녀온 사실을 전하면서 한때 코로나19 감염이 아니냐는 소문이 돌았다.

병원측에 따르면 A씨가 이동됐을 당시 고열이나 기침 등 증세가 없었지만 중국 여행 이력을 고려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응급실을 통제하는 한편 이송에 참여한 대원 등을 격리조치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오면서 경찰 등은 격리에서 해제됐으며, 응급실 등도 통제를 풀고 정상 진료에 들어갔다.

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와 환자의 사망과는 전혀 관계없지만 사망 원인은 개인정보라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고, 중부서 관계자는 “사망자가 평소 뇌졸중을 앓고 있었으며 최근 3개월간 약을 복용하지 않았다는 가족 진술이 있었으며 코로나19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가 봐도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수원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 사망사건 파악 중’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가 올라왔다. 코로나19와 전혀 관계 없는 안타까운 사망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염 시장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기사 제목으로 인한 오해와 과도한 불안을 삼가달라”고 말했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