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유학생 귀국 앞둔 대학가 ‘골머리’
중국인 유학생 귀국 앞둔 대학가 ‘골머리’
  • 안직수 기자
  • 승인 2020.02.16 19:10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자율격리 방안 마련
주거·식사비 등 수억 소요 예상
교비 사용시 형평성 문제 제기
비용 마련 등 구체적 방안 고심
개학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거 입국 예정인 가운데 각 대학에서 이들의 자율격리 방안 마련과 격리에 따른 비용 문제 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16일 도내 대학 관계자 등에 따르면 각 대학은 교육부 권고에 따라 2~4주간 개강을 연기하고 중국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 중국 신입생 등을 대상으로 14일간 자율격리 방안을 마련중에 있다.

대다수 학교는 이 기간 기숙사 일부 또는 전체를 비워 격리시설로 활용하고, 교외 거주학생들은 원격으로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필요한 재원에 대해 마땅한 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격리에 따라 1인 1실을 사용하는데 따른 체류비 증가분과 유학생들이 14일간 먹을 식사와 위생물품 비용, 내·외부 방역 비용 등이 예산에 책정돼 있지 않고, 교비 사용에 따른 일반 학생과 형평성 문제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 13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성균관대를 찾아 학교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자율격리 유학생을 관리하는데 들어가는 비용과 물품은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밝혔지만 대학은 아직 정부 지원폭 등에 대해 세부적인 사항을 전달받지 못하다보니 구체적인 격리방안을 미루고 교육부 결정만 살피고 있다.

A대학 관계자는 “학생들의 외부 출입을 확실하게 통제시키려면 주거비와 식사 지원을 해야 해 유학생 300명을 격리한다면 2~3억원이 들 것으로 보이는데 이 비용을 어떻게 해야 할지 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고, B대학 관계자도 “1인 1기숙사 배정에 따른 난방비 등이 많이 소요되고, 외부 출입을 완전 통제하려면 적지 않은 인력과 경비가 필요하지만 이를 등록금으로 충당할 경우 일반 학생과 형평성 문제도 있어 고민이 크다”고 전했다.

한편 교육부는 다음 달 개강을 앞두고 최대 7만여명에 달하는 중국인 유학생이 차례로 입국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중국 입국자 전원에 대해 특별입국 절차를 거치고 자가진단 앱을 설치하도록 할 방침이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