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째 환자, 해외여행·접촉 경험 無 코로나19 ‘비상’국내 확진자 29명
29번째 환자, 해외여행·접촉 경험 無 코로나19 ‘비상’국내 확진자 29명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2.16 19:51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경로 ‘불투명’
확진 80대 男 서울대병원 격리
보건당국, 노출 부분 등 조사 중

국내에서 해외여행력이 없고,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 접촉 경험도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긴급 진단에 나섰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29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숭인1동에 거주하는 이 환자는 82세 남성으로 해외여행을 하지 않았고, 앞서 발생한 28명의 확진자와 접촉자도 아니다.

이 환자는 동네병원을 찾았다가 관상동맥에 이상이 있다는 의사 소견에 따라 15일 오전 11시쯤 고대안암병원을 찾아 심근경색이 의심돼 엑스레이를 찍었으며, 판독 결과 폐렴이 확인됐다.

이어진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바이러스성 폐렴 소견이 확인되자 의료진은 환자를 음악격리병실로 옮기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료진에 따르면 이 환자는 발열(37.5도)과 폐렴이 있지만 산소공급 치료를 받을 정도는 아니며 전반적인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29번째 환자는 현재 서울대병원에 격리됐으며, 병원측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이 환자와 응급실에서 접촉한 환자 6명을 비롯해 진료한 의사와 직원 등 40명을 격리한 상태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 환자는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방문 전 동네병원 2곳을 방문했으며 중대본은 이곳에서 어떤 진료를 했는지 등도 조사에 나섰다.

중대본은 또 환자의 가족인 부인은 특이 증세가 없는 상태라며, 환자가 다녔던 노인회관과 관련해 “노인회관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오래 전 폐쇄된 상태이며, 기존에 알려진 확진자 또는 접촉자와 29번째 환자간 노출이 있었는지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까지 격리에서 해제된 환자는 총 9명으로, 이 가운데 8명은 퇴원했고 22번째 환자는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다.

또 치료를 받고 있는 나머지 환자 20명도 대체로 상태가 양호하지만 1명이 폐렴으로 산소공급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중대본부장은 “이분이 어디에서 감염됐는지에 대한 감염경로 조사를 같이 진행하고 있으며, 기존 알려진 확진자 또는 접촉자와 노출 부분도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또 “지역사회 감염 위험에 대해 계속 인지를 하고 그 부분에 대한 대응책은 계속 논의를 해왔다”며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부분과 역학적인 연관성이 없는 환자들에 대한 선별검사를 확대하고 선제 격리하는 등 전반적인 대응을 강화하는 것을 검토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의심환자는 7천890명으로 이 중 7천313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77명은 검사가 진행중이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