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확대
올해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확대
  • 박창우 기자
  • 승인 2020.02.17 20:09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용차 최대 1400만원
초소형은 670만원 지원
인천시는 대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규모를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승용·초소형 전기자동차 보급은 지난해보다 903대가 늘어난 1천995대로 이 중 250대는 택시용으로 배정했다.

화물용 전기자동차 보급 역시 지난해보다 90대가 늘어난 140대로 책정했다.

시가 지원하는 구매 보조금은 승용 전기자동차 1대에 1천185만∼1천400만원이며 초소형 전기자동차는 1대에 670만원이다.

화물용 전기자동차는 크기에 따라 1대당 812만∼2천400만원을 지원한다.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대상자는 인천에 주소를 둔 18세 이상 개인·기업체·공공기관 등이다.

전기자동차 구매 희망자는 자동차업체와 계약을 체결하고 환경부 전기자동차 통합 포털(www.ev.or.kr)에 제출하면 된다.

박철현 시 에너지정책과장은 “지난해 1t 화물차가 전기자동차로 출시되면서 시장에 구매수요가 매우 증가했다”며 “이에 따라 올해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도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