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우 “국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 여전히 활발”
김정우 “국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 여전히 활발”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2.18 20:3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여전히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김정우(더불어민주당, 군포갑)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비재 수입실적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1억9천368만 달러(약 2천293억원)로 전년 동월보다 35.9% 감소했다.

전체 소비재 수입 규모가 전년 대비 8.9%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일본산의 경우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일본산 맥주 수입이 12만6천 달러에 그쳐 1년 전보다 98.2% 급감했다. 전월과 비교해도 45.0% 감소했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1월 기준 2천192만8천 달러로 전년보다 69.8% 감소했다.

전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차 점유율도 13.1%p 줄어 7.5%로 쪼그라들었다.

이외에도 사케는 66.7%, 담배는 72.9%, 완구와 가공식품, 화장품은 각각 57.4%, 54.7%, 41.8% 줄었다.

주요 품목 가운데 수입액이 감소하지 않은 것은 골프채(1.6%), 비디오카메라(122.1%)가 거의 유일했다.

김 의원은 “일본이 경제 보복에 대한 반성과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으면 스스로 자국 경제를 고립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