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 교회서 신규 확진자 속출
대구 신천지 교회서 신규 확진자 속출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2.19 20:0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18명 확진
행정인력 파견 선별검사 만전
국내 첫 어린이 확진자 발생
수원 거주 20번째 환자의 딸
수원에서 첫 어린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9일 수원의 한 초등학교에서 장안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교실 소독을 하고 있다./노경신기자 mon316@
수원에서 첫 어린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9일 수원의 한 초등학교에서 장안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교실 소독을 하고 있다./노경신기자 mon316@

 

‘코로나19’ 초비상

지역사회 감염 확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구·경북 지역에서 18명이 무더기로 발생하고, 서울과 수원에서 각각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우려했던 지역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31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와 최소 166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 가운데 14명은 31번째와 같은 교회 교인으로 ‘수퍼전파자’로 분류되면서 지역사회 감염에 따른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31번 환자가 증상 발현 전후 4번 방문한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14명의 집단 감염자가 나왔다.

다만 31번째 환자가 다른 환자를 모두 감염시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이달 9일과 16일 대구 남구 소재 신천지 대구교회에 2시간씩 방문했으며, 16일에는 460여명의 신도와 함께 예배를 봤다.

이 교회 건물은 9층짜리며, 소속된 신도는 9천명 가량이다.

정은경 중대본부장은 “31번 환자가 언제, 어떤 층에서 예배를 봤는지 등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해 유행의 전파 양상을 분석할 예정”이라며 “방역관 3명, 역학조사관 5명, 행정인력 등 15∼18명을 대구에 파견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교회 전체에 대한 선별검사와 진단검사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수원에서는 첫 어린이 환자인 32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앞서 확진 판정된 20번째 환자의 딸이면서 15번째 환자의 조카다. 이달 2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전날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입원 됐다.

서울에서 발생한 40번째 환자(77세 남성, 한국인)는 해외여행력이 없으며 다른 확진 환자와 접촉한 이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1일 기침 증상이 있어 한양대 병원을 방문했다가 폐렴 소견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이날 양성으로 판정됐다.

정 본부장은 “우리나라에서는 사망자가 발생하진 않았지만, 면역이 취약하고 기저질환이 있는 분, 연세가 많은 노인이 감염됐을 때는 위중도가 올라갈 수 있다”며 “병원 내 감염을 차단하는 것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4명의 환자가 병원에서 퇴원하면서 이날까지 완치된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