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침 사망사고 한의사, 4억7천만원 배상”
“봉침 사망사고 한의사, 4억7천만원 배상”
  • 박창우 기자
  • 승인 2020.02.19 20:52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 유족 승소… 의사 건은 기각
허리 통증으로 한의원을 찾은 초등학교 교사가 봉침(봉독주사) 맞고 쇼크로 숨진 사고와 관련, 법원이 유가족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인천지법 부천지원 민사2부(노태헌 부장판사)는 19일 선고 공판에서 초등학교 교사 A(사망 당시 38세·여)씨의 유가족 3명이 한의사 B씨와 모 가정의학과 의원 원장 C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유가족에게 4억7천만원을 지급하라고 B씨에게 명령했다.

그러나 C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는 기각했다.

A씨는 2018년 5월 15일 오후 2시 48분쯤 부천시 한 한의원에서 B씨로부터 봉침을 맞은 뒤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anaphylaxis) 쇼크로 뇌사 상태에 빠졌다.

과민성 쇼크로도 불리는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호흡곤란과 혈압 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봉침 시술 후 A씨의 상태가 나빠지자 같은 층에 있는 가정의학과 의원 원장인 C씨에게 직접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

C씨는 A씨에게 항알레르기 응급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 처치를 했다.

이후 119구급대에 의해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사고 발생 22일만인 같은 해 6월 6일 숨졌다.

이에 유가족은 사고 당시 봉침을 놓은 B씨뿐 아니라 응급 처치를 도운 C씨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며 이들을 상대로 총 9억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