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운영' 돌봄교실 전담사 "우리도 불안…안전 매뉴얼 달라"
'정상운영' 돌봄교실 전담사 "우리도 불안…안전 매뉴얼 달라"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2.24 00:0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교 개학을 일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한 23일 돌봄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들이 "돌봄교실 안전매뉴얼과 방역 물품을 제공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이날 성명을 내고 "초중고 개학이 연기돼도 초등학교 돌봄교실, 유치원 방과후 교실은 평상시대로 운영된다"며 "돌봄교실·방과후교실에 구체적인 안전 대책·지침이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돌봄교실, 방과후교실의 안전대책이비정규직 전담사에게 맡겨진다. 유급으로 방학을 보내는 교사와 비교하면 처우는 열악한데 책임은 크고, 코로나19 전염에 대한 불안도 있다"며 "돌봄교실, 방과후교실에 대한 조속한 안전 매뉴얼, 대응 지침과 함께 마스크, 손 소독제 등 필요물품을 돌봄교실에도 공급하라"고 요구했다.

또 "휴업수당 지급 등을 포함한 교육공무직 복무지침을 마련하라"며 "현행법상 무급인 맞벌이 학부모의 '가족돌봄휴가'를 유급 처리하도록 적극 권장하고, 사용자에 대한 재정 지원을 실시하라"고 덧붙였다./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