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저소득 위기가정에 긴급복지 25억 투입
서구 저소득 위기가정에 긴급복지 25억 투입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0.02.24 19:36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비·주거비·의료비 등
필요 대상자 적극 발굴
코로나19 격리자 가구도
인천 서구는 위기상황에 놓인 저소득가정을 대상으로 긴급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구는 ‘찾아가는 복지행정’을 기조로 긴급복지지원으로 3천494가구에 총 24억4천900만 원의 예산 전액을 지원했다.

올해 예산은 25억300만 원으로, 구는 긴급 생계비·주거비·의료비 등 필요한 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격리자가 발생할 경우 소득 활동 부재 등으로 생계 곤란에 처한 가정에 대해 긴급복지를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자의 재산 기준은 일반재산 1억8천800만 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이고 소득 기준은 중위소득 75% 이하에 해당하면 가능하다.

긴급생계지원은 4인 가구의 경우 123만 원과 동절기에 한해 연료비 9만8천 원을 지원받고, 의료비는 갑작스러운 사고나 중한 질병으로 입원할 경우 입원 중에 신청하면 3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으며 적정성 심의를 통해 연장지원이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긴급지원 사업을 잘 알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홍보하고 대상자를 발굴해 위기상황에 처한 저소득가정에 긴급생계 및 의료지원 등을 신속하게 지원함으로써 따뜻한 복지행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