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수산업경영인 육성 스타트
4월부터 수산업경영인 육성 스타트
  • 박창우 기자
  • 승인 2020.02.24 19:36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촌사회에 활력 불어넣기
청장년 안정적 산업기반 조성
인천수산기술지원센터에서는 올해 수산업에 종사할 청장년을 발굴해 유능한 미래 수산전문인력으로 양성하기 위한 ‘수산업경영인 육성사업’을 오는 4월부터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번 수산업경영인 육성사업을 통해 수산업에 종사할 청장년에게 안정적인 사업기반 조성과 경영개선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융자)함으로써 자립경영을 촉진시켜 미래 수산 전문인력으로 육성하고 고령화 문제를 앓고 있는 어촌에 청장년을 정착시켜 어촌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올해 어업인후계자 4명, 우수경영인 1명을 선발한다.

수산업경영인으로 선정되면 어업인후계자는 최대 3억원, 우수경영인은 추가 2억원까지 융자가 가능하며, 어업인후계자는 연리 2%에 3년 거치 7년 균분상환, 우수경영인은 연리 1%에 5년 거치 10년 균분상환의 조건으로 독립된 어업 경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시설 또는 장비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지난해 선정단계가 3단계(어업인후계자- 전업경영인- 선도우수경영인)에서 올해부터는 2단계(어업인후계자- 우수경영인)로 간소화했다.

오국현 수산기술지원센터 소장은 “어업 후계 인력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어업인 지도교육 활동을 강화하겠다”며, “중앙정부와 협의하여 젊은 후계인력들이 지원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