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농협 마스크판매 수도권은 제외… 헛걸음 시민들 분통
우체국·농협 마스크판매 수도권은 제외… 헛걸음 시민들 분통
  • 박건 기자
  • 승인 2020.02.27 20:0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일찍부터 공적판매처 몰려
“쇼핑몰 구매만 가능” 답변에 허탈
편의점도 제외돼 손님들 실랑이
27일부터 우체국과 농협,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다는 정부의 발표를 믿고 시민들이 공적 판매처를 찾았다가 빈손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이날 오전부터 마스크 물량이 풀린다며 알려지며 전국에 있는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는 개점 전부터 마스크를 구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그러나 수도권 지역에는 공적 물량 판매가 제외된 사실을 모르는 시민들의 분통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편의점이 공적 마스크 판매처에서 제외된 사실을 모르고 있던 시민들은 편의점을 방문했지만 직원의 ‘없다’는 말해 실랑이까지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대형마트와 약국 등에서는 연일 마스크를 찾는 시민들의 문의와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실제 가족이 쓸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이날 오전 일찌 수원우체국을 찾은 A씨는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우체국 직원이 ‘공공기관 우체국 마스크 판매는 현장판매가 아닌 우체국 쇼핑몰에서 구매가능하다’는 답변을 들어서다.

이와 함께 우체국 쇼핑몰도 빠르면 3월초부터 가능하다는 소리까지 듣자 분통까지 터트렸다.

A씨는 결국 인근에 위치해 있는 약국으로 갔으나 약국에서도 마스크는 모두 팔려나간 상태였으며, 편의점 또한 제고량이 없어 힘없이 걸음을 집으로 돌렸다.

한 시민은 “오픈 시간에 맞춰 하나로마트를 방문했는데 수도권은 제외라는 말을 들어 짜증이 났다”며 “수도권도 지금 실시간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데 정부는 현 상황을 제대로 인지 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우체국 관계자는 “수도권지역에서 공적판매 마스크를 현장 판매 하지 않는데 시민들에게 홍보가 제대로 안된 것 같다”며 “시민들이 발길을 돌리는 것을 보면 내 잘못도 아닌데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