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사진은 왜
[詩와 함께 하는 오늘]사진은 왜
  • 경기신문
  • 승인 2020.03.17 18:27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왜

/서숙희

사진을 보는 건 조금 쓸쓸한 일이다

어느 먼 추억 속에 꽂혀있는 생의 한 갈피

사진은 왜 과거 속에서만 희미하게 웃을까

나비가 잠시 앉았던 것 같은 그때 거기서

젊은 한때가 젊은 채로 늙어 가는데

사진은 왜 모르는 척 모서리만 낡아갈까

 

■ 서숙희 경북 포항 출생으로 매일신문, 부산일보 신춘문예 시조에 당선했다. 백수문학상, 김상옥시조문학상, 이영도시조문학상, 한국시조작품상 등 수상했고, 시조선집으로 『물의 이빨』, 시조집 『아득한 중심』 『손이 작은 그 여자』 『그대 아니라도 꽃은 피어』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