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노 사피엔스
포노 사피엔스
  • 경기신문
  • 승인 2020.03.19 18:32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노 사피엔스

/성배순

남편과 등을 맞대고 누워
각자 지혜로운 폰을 매만진다.

자? 내 폰 갤럭시가 은하를 건너
그의 폰 갤럭시에게 묻는다.

아니 왜? 그의 갤럭시가 은하를 건너
내 갤럭시에게 대답한다.

할 껴? 몰러! 선문답이 오간다.
인류의 오랜 소통이 시작된다.

각자 잠든 뒤에도 휴대폰에 남은
신인류의 사랑법은 계속된다.

 

■ 성배순 1963년 충남 연기 와촌 출생. 2004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계간 《시로여는세상》 신인상을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 『어미의 붉은 꽃잎을 찢고』, 『아무르 호랑이를 찾아서』, 『세상의 마루에서』 등이 있다. 제1회 삶의 문학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