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KF94 마스크 사이버수사에 적발
가짜 KF94 마스크 사이버수사에 적발
  • 고중오 기자
  • 승인 2020.03.19 20:19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만장 팔려던 일당 5명 입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가짜 KF94 마스크 7만장을 유통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고양경찰서는 사기 미수·약사법 위반 혐의로 A(32)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마스크 유통·판매·알선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지난 16일 SNS인 네이버 밴드를 통해 일반 마스크 7만장을 KF94 마스크로 속여 판매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네이버 밴드 운영자에게 “마스크 판매 광고를 해주면 판매 대금의 일부를 주겠다”고 접근해 구매자를 물색하던 중 경찰의 ‘사이버 순찰’에 적발됐다.

사이버 순찰이란 경찰이 인터넷 사이트 등을 직접 돌아다니면서 최근 이슈와 관련된 글 등을 모니터링하며 불법이나 위법 사항 등을 찾아내는 것이다.

이들은 개당 2천원에 구입한 일반 마스크를 KF94 마스크로 둔갑시켜 개당 2천400원에 판매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사무실에 보관 중이던 마스크를 압수해 시중에서 일반 마스크로 유통되도록 조치했다.

KF94 마스크 등 보건용 마스크는 포장지 전면에 KF마크와 식약처 허가사항이, 후면에는 제품 성분에 대한 설명과 유효기간이 표기돼 있다.

‘의약품 안전나라(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https://nedrug.mfds.go.kr)’에서 마스크 제품명을 입력하면 허가받은 제품인지 확인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마스크 대란을 노려 가짜 마스크를 유통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통해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