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갑 유정복 “인천발KTX 조기 개통·논현역 신설하겠다”
남동갑 유정복 “인천발KTX 조기 개통·논현역 신설하겠다”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3.25 20:16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유정복 예비후보(남동갑·사진)가 교통분야 제1공약으로 인천발KTX 조기 개통과 논현역 신설을 내놓았다.

인천발KTX 사업은 유 예비후보가 6년 전 시장선거 때 1호 공약으로 제시했고 시장에 취임하자마자 초고속으로 추진해 2년 만에 확정됐다.

당시 285억원의 초기 사업비를 확보하고 국토교통부가 2021년 개통한다고 발표했지만 유 예비후보가 시장 선거에 실패하면서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유 예비후보는 “국회의원이 돼서 반드시 조기 개통하고 교통편익 향상을 위해 논현역을 신설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발 KTX사업은 남동구를 포함해 인천, 시흥, 안산 등 수도권 서부지역의 교통환경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 예비후보는 또 오는 2025년 개통될 월곶~판교(월판선) 노선의 논현역 급행정차와 남동구의 대중교통환경 개선을 위해 인천시청역-아시아드선수촌-남촌농산물도매시장-논현동을 연결하는 S-BRT(도심형 급행버스)도 신설하겠다는 공약도 내놓았다.

유정복 에비후보는 “3선 국회의원, 두 번의 장관, 인천시장, 김포군수·시장 등을 지내며 쌓은 역량과 노하우로 공약은 반드시 실천할 것”이라며 “논현을 비롯해 인천 남동구는 전국 교통의 허브가 되고 미래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재호기자 sjh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