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 받다 “성추행 당해” 거액 갈취
마사지 받다 “성추행 당해” 거액 갈취
  • 박희범 기자
  • 승인 2020.03.25 20:38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업소 협박 20대 4명 검거
마사지를 받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협박해 마사지업소들로부터 돈을 뜯어낸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평택경찰서는 공갈 등 혐의로 전모(22)씨와 고모(21)씨를 구속하고 지모(21)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전씨 등은 지난해 12월 4일 오후 10시쯤 평택의 한 마사지업소를 찾아 마사지를 받던 도중 여성 마사지사가 자신들의 신체 주요 부위를 만져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업주를 협박해 3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 무렵부터 최근까지 비슷한 수법으로 경기남부와 충청지역 마사지업소 13곳에서 13차례에 걸쳐 926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마사지업소 업주들의 SNS 대화방에서 전씨 등의 범행에 당하지 않도록 업주들끼리 공유한 전씨 등의 범행 수법과 이들의 사진, 계좌번호 등을 확보해 이를 토대로 이들을 검거했다.

전씨 등은 모두 안산에서 유흥업소 웨이터로 일하다가 알게 된 사이로 유흥비를 벌기 위해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된 주범 2명 외 나머지 2명은 범행 가담 횟수가 적어서 불구속됐다”며 “피해자 중 일부는 보복이 두려운 나머지 한때 진술을 거부했지만, 설득 끝에 피해 사실을 모두 털어놨다”고 말했다.

/평택=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